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 감정노동으로 악화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 감정노동으로 악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19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는 감정노동 업무로 인해 악화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김정현 교수, 박혜연 임상심리전문가 연구팀은 소방공무원 7,190명을 대상으로 소방관의 정신 질환 및 위험 요인을 조사해 분석해 통합정신의학(Comprehensive Psychiatry)에 발표했다.

2015년 국가인권위원회의 '소방공무원 인권 상황 실태조사' 연구에 따르면, 소방관의 37.9%가 언어적 폭력을 경험하며, 특히 구급구조 요원들의 경우 81.2%가 감정노동을 경험하고 있다.

소방관이 사고 현장 투입 후 PTSD 발생 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로 지난 제천 화재 참사를 경험한 소방관의 40%는 PTSD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 최근 외상성 스트레스 사건을 경험한 소방관 가운데 감정노동으로 인한 정서적 고통이 큰 소방관은 PTSD 증상이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상성 스트레스 사건 이후 일상적으로 감정 노동 업무에 시달리는 소방관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더 취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소방공무원들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서는 감정 노동의 부담을 줄여서 그로 인한 정서적 고통을 감소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감정 노동에 대한 치료적 개입과 함께 119 서비스 수혜자들의 폭언 및 부당한 요구로부터 소방공무원을 보호하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