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개발신약, 시장 조기진입에 공공의료기관 등재 필요"
"국내개발신약, 시장 조기진입에 공공의료기관 등재 필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1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개발 신약이 시장에 조기 진입하는데는 공공의료기관의 등재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16일 발표한 '보험급여 의약품의 최근 5년간 청구실적 분석 결과'에서 국내개발 신약의 빠른 시장진입을 위해서는 공공의료기관 처방의약품 목록에 국내개발신약 의무 등재 또는 우선입찰제도 운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따르면 최근 5년(2012~2016년)간 국내제약기업의 처방약 품목과 청구액, 청구비중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상위 100대 품목 가운데 국내제약기업 제품은 43개(2012년)에서 41개(2016년)로, 상위 100대 국내 제약기업 제품의 청구액은 같은 기간 1조 3,037억원에서 1조 1,502억원으로 약간 줄어들었다. 100대 품목 전체 약품비 청구액 가운데 국내 제약기업의 비중도 같은 기간 41.1%에서 34.4%로 감소했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시장진입의 어려움을 원인으로 꼽았다. 협회 역시 약물 사용례 부족에 따른 매출 및 청구실적 저조, 그리고 투자비 회수 장기화, 적응증 확대를 위한 임상시험 지연, 이로 인한 시장점유율 확대 한계로 이어져 국내개발신약의 시장 진입이 느려진다고 우려감을 나타냈다.

보고서는 "정부가 의료기관 평가나 지원정책을 집행하고 국내개발신약 사용실적을 평가지표나 지원정책 가점요소에 반영한다면 국내개발신약의 시장 진입 속도를 높일 수 있다"며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같은 내용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의 제 15호 정책보고서 KPBMA 브리프에 들어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