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료대학 설립은 서남의대 실패의 반복"
"공공의료대학 설립은 서남의대 실패의 반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12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집 의협회장 당선인 추진정책 철회 요구 

최대집 의협회장 당선인이 정부의 공공의료대학 설립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고 추진 철회를 요구했다.

최 당성인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지역의 의료격차 해소 및 필수 공공의료 공백 방지책이 필요하다는 것에는 공감한다"면서도 "실효성을 담보할 수 없는 불합리한 정책추진"이라고 말했다.

지역의 의료격차 및 의료취약지 문제의 발생 원인은 공공분야에서 일할 의사가 부족해서만이 아니라 기존의 충분한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지 못한 탓이라는 것이다.

당선인에 따르면 현재 국내 의과대학 40곳에서 매년 2천 6백여명의 의사가 배출되고 있어 공급과잉이 예상된다.

최 당성인은 또 서남의대의 폐교 원인이 교육인프라 부족인 만큼 이를 고민하지 않은 공공보건의료대학의 설립은 서남의대 실패를 반복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정책대안으로 △국가·지방자치단체에 전폭적 재정 지원으로 공공의료기관 확충 △기존 국립대와 국공립의료기관의 활용 및 효율적 배분 정책 △지역 근무 의사에 양질의 근무여건 조성 △기존 국립의대와 국립대병원의 교육‧수련과정 개선·보완 △지방대 지역인재할당제와 연계한 장학제도 신설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