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서남의대 정원 활용
정부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서남의대 정원 활용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1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서남의대 정원을 활용해 국립공공의료대학을 설립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와 보건복지부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추진 계획'을 공동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국립공공의료대학 정원은 구 서남의대 정원을 활용해 49명이며, 전북 남원에 설립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의 인프라를 활용하며 전북 지역공공병원 등 전국 협력병원에서 순환 교육을 실시한다.

명칭에 걸맞게 교육과정에 공공의료를 충분히 체험시켜 지역의료와 필수의료를 이끄는 핵심 인력으로 양성할 계획이다.

학생 선발 기준은 시‧도별 의료취약지 규모나 필요 공공의료인력 수 등을 고려하여 시도별로 배분한다. 졸업 후에는 각 시‧도로 배치돼 지정된 의료기관 등에서 일정기간 복무하며, 교육 비용 등을 지원한다.

이와함께 지역의 공공의료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도 수립 중이다. 주요 내용에 따르면 지역의 국립대병원과 공공병원의 연계를 강화하고 공공의료 종사자의 지속적인 업무를 위한 환경도 조성한다.

정부는  국립 공공의료대학(원) 관련 법령을 올해 하반기까지 마련해 늦어도 2023년에는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