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기에 비만하면 치매 위험 2배...노년기에는 무관
중년기에 비만하면 치매 위험 2배...노년기에는 무관
  • 김형원 기자
  • 승인 2018.03.2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년기 비만은 치매 발생 위험을 2배 높인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경북대병원 가정의학과 고혜진 교수팀은 2005∼2015년 PubMed 등 의학데이터베이스에서 선별한 중년 및 노년 비만과 치매 관련 연구논문 12건을 메타분석해 대한가정의학회지(Korean Journal of Family Medicine)에 발표했다.

분석에 따르면 정상체중자에 비해 비만자의 치매 위험은 1.5배 높았다. 다만 전체 12건 연구 가운데 중년기에서의 관련성을 알아본 9건에서는 비만이 치매 위험을 약 2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기에서 발생 위험을 알아본 나머지 3건에서는 특별한 관련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분석 결과에 근거해 중년에서는 비만 자체가 심혈관질환 · 대사성질환 위험을 높이고 이들이 모두 치매의 위험 요인이라고 결론내렸다.

한편 노인비만과 치매의 관련성에는 상반된 연구결과가 나오고 있다. 노인 비만은 치매의 위험 요인이 아니며 오히려 비만지수(BMI)가 25 이상일 때 치매의 예방 인자로 작용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즉 BMI 감소가 치매 유발 요인이라는 것이다.

반면 70세 이상에서 과체중일수록 치매 발생의 위험이 높아지며 특히 여성에서 두드러진다는 정반대의 연구결과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