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독자개발 암세포주 해외 기술이전
국립암센터 독자개발 암세포주 해외 기술이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3.2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가 독자 개발한 암세포주를 캐나다에 기술이전한다.

국립암센터는 암세포 특이적 단백질인 CD44v8-10이 과발현된 암세포주를 개발해 캐나다 Applied Biological Materials(ABM)사와 최근 물질이전 계약을 채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암세포주는 암을 선택적으로 진단하고 치료하는데 필요한 바이오마커를 발굴하는데 필요하다. 

국립암센터 신표적탐색연구과 고성호 박사와 생체표지자연구과 최용두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이 암세포주는 CD44v8-10이라는 단백질이 암세포 표면에 특이적으로 많이 발현된다. 

연구팀은 또 이 암세포주를 표적으로 한 암의 선택적 진단 및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도 확인했다. 이 연구성과는 지난해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