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후 체중늘어도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감소
금연 후 체중늘어도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감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3.28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연 후 체중이 늘어나도 심근경색과 뇌졸중 위험은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제1저자: 서울대학교 대학원 의과학과 김규웅 연구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체중증가와 심근경색 및 뇌졸중 발생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유럽심장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40세 이상 남성 1만 8천여명. 분석 결과, 금연 후 체중이 늘어났어도 계속 흡연한 사람에 비해 심근경색 및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각각 67%, 25% 줄어들었다.

금연군에서는 체중이 증가해도 심근경색 및 발생 위험에 영향을 거의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헌 교수는 "금연 후 체중증가는 금연시 얻는 이득을 저해하지 않으며 오히려 금연 시 심혈관계질환 예방측면에서 얻는 이득이 훨씬 크다"고 설명했다.

박상민 교수는 "금연 후 체중증가로 인해 심혈관계 질환 예방 효과가 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과도한 체중 증가를 예방하기 위해 적절한 운동과 식이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저널의 에디토리얼(논설)로 소개됐으며, 금연연구 권위자인 하버드의대의 리고티 교수와 스위스 로잔대학 클레이 교수로부터 심뇌혈관질환 예방효과에 대한 금연의 의학적근거 수준을 높이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