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전문의 "저선량 CT로 국가검진시 조기발견에 도움"
폐암전문의 "저선량 CT로 국가검진시 조기발견에 도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3.1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점 보다 장점 많아, 사망률 억제에 도움
문제는 비용, 흡연경력 여부 가려내는게 관건

국내 폐암전문의 대다수는 저선량CT를 국가폐암검진사업에 도입하는데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하대병원 류정선 교수(호흡기내과), 삼성서울병원 신동욱(가정의학과)는 대한폐암학회 소속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각 분야별 전문가 183명을 대상으로 폐암검진에 대한 인식도 및 경험 조사 결과를 플로스원(PLoS One)에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저선량 CT 검진으로 폐암을 조기발견률이 높아지는데 모두 동의했다. 생존율이 높아진다는 응답은 95%에 달하는 등 폐암 검진에 대한 폐암전문의들의 태도는 매우 긍정적이었다. 

미국에서 실시된 임상연구에 따르면 30갑년(하루 1갑씩 30년간 흡연)이상의 흡연자 약 5만 4천명을 저선량CT로 폐암 검진했을 경우 흉부X선 검진에 비해 폐암 사망률은 20%, 전체 사망률은 7% 줄어들었다.

폐암검진에 따른 부작용에 대해서도 대체로 낙관적인 반응을 보였다. 방사선노출 위험과 불필요한 검사 증가에 대해서는 각각 63%과 83%가 동의하지 않았다. 다만 수검자의 정신적 스트레스 유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88%가 인정했다.

응답자의 78%는 '폐암국가검진 사업에 찬성'했으며 이로 인해 '폐암사망률이 줄어든다'는 응답은 87%, '비용 효과가 높다'는 응답은 84%였다. 

사업 수행에 따른 재원 조달 방법으로는 '건강보험이 아닌 담배세에 들어있는 건강증진기금을 사용하자'는 응답이 79%였다. 검진 대상자 범위는 '흡연경력자에 한정한다'는 응답은 79%였다. 

'검진을 받기 위해 흡연력을 거짓으로 꾸며낼 가능성도 있다'는 응답은 84%로 검진자의 철저한 선별이 검진사업에 매우 중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밖에 폐암검진자의 비용부담, 폐암위험의 부정, 검진 이득에 대한 인식부족, 폐암 발견에 따른 두려움도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검진사업의 걸림돌로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