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천식 증상은 상기도 미생물이 좌우
소아천식 증상은 상기도 미생물이 좌우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8.03.0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천식의 증상에는 상부기도(상기도)의 특정 마이크로바이옴(미생물) 유전자가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한림대학교 김봉수 교수 연구팀이 만성호흡기·알레르기질환과 인체 내 마이크로바이옴의 상호작용을 조사해 알레르기 분야 저명 학술지인 Allergy에 발표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대상어린이를 정상군, 천식군, 관해군으로 나누어 상기도 마이크로바이옴의 구성과 기능 유전자를 분석했다.

그 결과, 헤모필루스(haemophilus)와 모락셀라(moraxella)는 정상군에서, 포도알균(staphylococcus)은 천식군에서 높은 비율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상기도에 존재하는 연쇄상구균(streptococcus) 비율이 높을수록 1초간 날숨량이 낮았으며, 포도알균 비율이 높을수록 기관지 과민성이 높아졌다. 연구팀은 또 천식군에서는 기도염증반응에 영향을 주는 유전자가 다른 대상군과 유의하게 다르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상기도 미생물이 소아천식의 경과에 영향을 주는 인자이며, 미생물 분석 결과로 천식 예후/예측지표, 그리고 미생물의 역할 교정 등을 통해 새로운 치료법 개발의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