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식환자 10명 중 1명은 5년내 암 발생
심장이식환자 10명 중 1명은 5년내 암 발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2.20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1만 7천여명 빅데이터 분석 결과
피부암, 전립선암, 폐암 순, 생존율 낮아

심장이식을 받은 환자 10명 중 1명은 이식수술 후 5년 이내에 각종 암에 걸린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림의대 유규형·한성우·윤종찬 교수, 연세의대 강석민 교수팀은 세계심폐이식학회 빅데이터를 이용해 2000~2011년에 심장이식 환자 가운데 1년 넘게 생존한 1만 7,587명을 5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미국심장학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전체 심장이식 환자 가운데 이식 후 5년 내에 10.7%인 1,877명에서 새로운 암이 발생했다. 

암종 별로는 피부암이 7.0%(1238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전립선암(224명), 폐암(171명) 등의 고형암이 4.0%(702명)로 뒤를 이었다. 약 1%인 158명에서는 혈액암에 해당하는 림프증식성질환이 발생했다.

피부암은 생존율이 90% 이상으로 양호한 암으로 불리지만 심장이식환자의 경우 5년 생존율은 50% 이하다. 

표. 심장이식 후 1~5년 사이 발생하는 악성종양의 발병률
표. 심장이식 후 1~5년 사이 발생하는 악성종양의 발병률

연구팀은 "면역억제제 복용으로 신장 기능장애, 이식혈관병증과 같은 요인들이 피부암이 발생한 심장이식 환자의 전반적인 사망 위험을 증가시켰다"며 면역억제제의 장기 복용을 낮은 생존율 이유로 꼽았다.

심장이식환자의 암 발생률은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0~05년 데이터에서 피부암과 기타 고형암의 비율은 각각 6.4%, 4.0%인 반면 2006~11년 데이터에서는 각각 8.4%, 4.5%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최근 심장이식술을 받은 환자일수록 좀더 강력한 면역억제제를 장기간 사용했을 개연성이 있다"면서도 "데이터의 한계 때문에 구체적인 인과관계는 밝히기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