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신약 임상시험 실패'...설 연휴 올빼미 공시에 비난
한미약품 '신약 임상시험 실패'...설 연휴 올빼미 공시에 비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2.1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약품이 연휴에 맞춰 악재성 공시를 발표해 비난을 받고 있다.

한미는 설 연휴 전날인 14일 주식 시장 마감 후 일라리 릴리에 기술수출했던 면역질환 신약 후보물질(HM71224)의 임상 2상 중단 소식을 공시했다. 발표 시각에 대해 한미는 일라이 릴리사로부터 통보받은 일자라고 밝혔다. 

임상 중단 사유는 목표하는 유효성을 입증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진 때문이다. 한미는 HM71224를 지난 2015년 3월 일라이 릴리에 약 7,500억원에 라이센스 아웃했다. 

한미에 따르면 이번 임상 중단 결정에 따른 기술계약 파기나 계약금 반환은 없으며, 물질을 다른 방식으로 개발하기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다.

이번 공시로 인해 한미약품의 주가는 19일 오전 한때 5만 9천원(11%) 폭락한 48만 1,500원을 보였다. 

한미약품의 기술수출 계약 파기는 이번 뿐만이 아니다. 2016년 베링거인겔하임과 맺춘 8,500억원의 기술수출 계약 취소를 비롯해 존슨앤존슨과의 HM12525A 미국 임상 1상 중단, 사노피 퀀텀프로젝트 기술 수출 계약 축소 재계약 등 기존 기술수출 계약에 거품이 끼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