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인니에 400억원 혈액백 기술이전 · 공급
GC녹십자엠에스, 인니에 400억원 혈액백 기술이전 · 공급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8.02.14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엠에스 김영필 대표(왼쪽)와 PT.MITRA GLOBAL HANINDO 조인제 회장
GC녹십자엠에스 김영필 대표(왼쪽)와 PT.MITRA GLOBAL HANINDO 조인제 회장

GC녹십자엠에스가 혈액백 제조기술을 해외에 수출한다.

회사는 13일 인도네시아 기업인 PT 미트라 글로벌한인도에  혈액백 기술기전 및 공급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 규모는 이 회사 2016년 매출의 46%에 해당하는 400억원. 오는 2029년까지 혈액백 완제품이 61억, 혈액백 부분품이 307억, 기술이전료와 로열티는 약 32억원을 받는 조건이다.

이번 계약으로 GC녹십자엠에스는 올해 하반기부터 혈액백 완제품을, 내년 1분기부터는 혈액백 부분품을 인니 회사에 공급한다. 이와함께 현지 혈액백 공장 내 관련 설비와 기기에 대한 컨설팅 등도 진행된다.

회사측에 따르면 혈액백 제조기술의 해외 이전은 이번이 처음이며, 공장이 완성되면 인니에서 유일하게 혈액백을 제조하는 자국 업체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