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제 없는 '수족구병' 국산백신 개발 시동
치료제 없는 '수족구병' 국산백신 개발 시동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2.08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수족구병 백신 개발에 본격화된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원은 8일 자체 개발한 수족구병 예방 백신후보주(엔테로바이러스 71형)를 CJ헬스케어에 기술 이전한다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엔테로바이러스 71균주는 마우스 및 영장류 실험에서 효능 및 방어능력이 확인돼 백신 후보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양측은 8일 오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22억원 규모의 기술 이전 계약을 맺는다. 이번 계약은 전임상 및 임상시험을 위한 원료용 엔테로바이러스 뱅크 및 동물실험 결과를 포함한다.

질본은 이번 계약으로 수족구병 백신의 국산화 및 백신주권을 확립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백신 개발에 성공할 경우 국내 제약산업의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수족구병은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주로 영유아에서 발병되는 법정전염병이며, 현재까지 국내에 상용화된 예방백신 및 치료제는 없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