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대의원회 병원내 성폭력피해자에 "사과한다"
의협 대의원회 병원내 성폭력피해자에 "사과한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2.0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리적 폭행 성차별, 언어폭력 등 철폐에 솔선수범
KMA Policy에 규정 수립, 피해자 치유 적극 지원

검찰내 성폭력 관련 사건으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가 다양한 병원내 폭력에 희생당한 수많은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대의원회는 5일  '어떤 종류의 폭력도 용납되어서는 안된다'는 보도자료를 통해 "병원 내 폭력들은 교육 혹은 수련이라는 미명하에 오래 전부터 일부 병원들에서 자행되어 왔었고 대부분의 선배 의사들도 그 실상을 알고 있었지만 자신들도 그렇게 견뎌 왔다는 일종의 매너리즘에 빠져 모른 척 눈을 감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선배 의사들이 통렬한 자기반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전공의에 대한 물리적 폭행과 여성전공의에 대한 성차별, 언어폭력, 간호사에 대한 다양한 폭력 등의 악습 철폐에 솔선수범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를 위해 KMA Policy에 병원내 폭력에 대한 아젠다를 채택해 명확한 제반 규정과 대책을 수립하고 이미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는 그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법률적,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