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량 혈액으로 알츠하이머병 조기진단법 개발
소량 혈액으로 알츠하이머병 조기진단법 개발
  • 박지영 기자
  • 승인 2018.02.01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량의 혈액으로 알츠하이머병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일본국립장수의료연구센터와 시마즈제작소 연구팀은 베타아밀로이드와 관련있고, 뇌에서 혈액으로 방출된 3종류의 물질로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검사법은 3종류의 물질 가운데 뇌에 축적되기 쉬워 비정상적으로 축적되면 혈중 농도가 줄어드는 성질의 1종류와 축적되기 어려워 혈중농도가 그다지 변화하지 않는 2종류의 비율을 조사해 알츠하이머병의 발생 여부를 판단한다.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검사법으로 호주와 일본인 총 232명을 조사한 결과, PET 결과와 90%의 일치율을 보일 만큼의 정확도를 보였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에는 치매가 나타나기 약 20년전부터 단백질인 베타아밀로이드가 축적되기 시작한다. 

이번 연구는 0.5cc의 소량 혈액으로 조기에 검출할 수 있는 만큼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재 알츠하이머병 발견에 이용되는 뇌척수액(CSF)와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검사는 침습성과 고비용으로 수천명 규모의 임상시험에 적용하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는 1일자로 네이처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