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궁경부암백신 부작용, 접종자 10만명 당 52.5명"
日 "자궁경부암백신 부작용, 접종자 10만명 당 52.5명"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8.01.2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효과 최대 859명, 사망예방 209명, 명칭도 HPV백신으로 변경

일본의 자궁경부암백신 부작용이 접종자 10만명 당 52.5명으로 나타났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18일 자궁경부암백신 관련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그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일본이 자궁경부암백신을 도입한 것은 지난 2013년 4월. 하지만 정기접종에 따른 부작용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같은 해 6월에 적극 권장을 중지했다.

이번 정보에 따르면 접종자 10만명 당 52.5명, 정부의 구제제도가 적용된 경우는 8.68명이었다. 추계치에 따르면 예방효과는 여성 10만명 당 595~859명이며, 144~209명은 사망을 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호칭은 자궁경부암백신에서 HPV(인유두종바이러스)백신으로 변경됐다. 자궁경부암 자체가 아니라 HPV감염 예방인데다 HPV가 원인이 되는 암은 다른데도 있기 때문이라는게 후생노동성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