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채기 참으면 뇌혈관·목·고막 파열 위험
재채기 참으면 뇌혈관·목·고막 파열 위험
  • 김형원 기자
  • 승인 2018.01.17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채기를 참기 위해 코나 입을 막으면 목의 열상(찢어짐)이나 고막 손상, 뇌혈관 파열 등이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라이세스터대학병원 연구팀은 목에 부종과 격통을 호소해 응급외래에서 검진받은 남성 사례를 비엠제이 케이스 리포츠에 발표했다고 영국 BBC가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남성은 재채기할 때 코와 입을 막고 참으려 했고 이후 목을 베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고 한다. 실제로 CT(컴퓨터단층촬영) 영상에서 이 남성의 목 뒷부분이 파열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재채기를 참다가 양쪽 폐에 공기가 차거나 뇌동맥류가 파열된 사례도 있다"면서 "재채기를 참으려고 코와 입을 막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