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필리핀 여행시 세균성 이질 감염 주의"
질병관리본부 "필리핀 여행시 세균성 이질 감염 주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1.16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여행시 세균성이질 감염에 주의하라는 당국의 경고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16일 세균성 이질 환자가 전년에 비해 급증했으며 환자의 72%가 필리핀 여행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지난해 1명이었던 세균성 이질환자가 올해 들어 36명으로 늘어났다. 국내 발생은 7명이고 나머지 29명은 해외유입이었다. 이 가운데 26명이 필리핀 여행자였다.

표. 해외 여행자 대상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수칙(질병관리본부 제공)
표. 해외 여행자 대상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수칙(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본은 필리핀 여행시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음식 익혀먹기, 포장된 물과 음료수 마시기 등 감염병 예상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제1군 법정감염병인 세균성이질은 이질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급성 장관질환으로 균에 감염된지 12시간~7일 후에 발열, 구토, 복통, 수양성 또는 혈성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인다. 우리나라에서는 연 100~300명 정도 발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