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 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있으면 우울증 위험 2배↑
고혈압 · 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있으면 우울증 위험 2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1.1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우울증 발생 위험이 2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이란 복부비만, 고혈압, 고혈당, 낮은 HDL-콜레스테롤, 높은 중성지방 가운데 3가지 이상의 위험인자가 한꺼번에 나타나는 질환을 말한다.

부산보훈병원 가정의학과 김은정 전문의팀은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분석해 대사증후군 진단 요소와 우울증이 관련한다는 결과를 대한가정의학회지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20∼60세 미만 성인 3,812명(남성 1,621명, 여성 2.191명). 

연구 결과, 대사증후군으로 진단되면 우울증 발생 가능성이 최대 약 2배 증가했다. 특히 복부비만과 낮은 HDL 콜레스테롤 농도가 우울증 발생에 영향을 주었다. 

허리둘레가 남녀 각각 90㎝, 85㎝ 이상이면 우울증 진단율이 2.3배까지 높아졌다. HDL-C 역시 남녀 각각 40㎎/㎗ 미만, 50㎎/㎗ 미만이면 우울증 위험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로 혈관성 우울증 가설에 근거해 대사증후군이 우울증을 발생ㆍ악화시킬 수 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혈관성 우울증 가설이란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동맥경화 등 혈관성 질환이 뇌소혈관질환을 발생시키고 이 병이 신경생물학적 기능에 장애를 일으켜 우울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