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의료용겔에서 발암물질 검출, 판매금지
수입 의료용겔에서 발암물질 검출, 판매금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1.09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윕메니지먼트사 수입 이스라엘 제품

수입 의료용겔에서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돼 당국이 회수, 판매금지 조치를 내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9일 의료기기 수입업체인 (주)윕메니지먼트가 수입‧판매한 의료용겔(제조사 이스라엘 EndyMed Medical Ltd.)에서 발암 우려 물질인 N-니트로소디에탄올아민(NDELA)이 검출(126㎍/kg)돼 해당제품을 유통‧판매금지하고 회수명령을 내렸다.

이 제품은 얼굴 주름을 개선하기 위해 가정이나 의료기관 등에서 사용되는 고주파 기기(품목명 : 전기수술장치)와 함께 사용돼 왔다. 지금까지 국내에 수입된 제품은 4천 6백여개이며 이 가운데 3천 7백여개가 판매됐다.

해당 제품을 사용 중인 소비자는 사용을 중지하고 수입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하거나 교환하고, 보관 중인 의료기기 판매업체는 유통과 판매를 중지하라고 식약처는 강조했다.

이 업체는 이미 해당 제품에 대한 발암 유사 물질 검출 정보를 알고서도 회수를 하지 않았으며 식약처는 해당제품 판매업무 정지 등 행정 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