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도인지장애환자 치매발생 예측모델 개발
경도인지장애환자 치매발생 예측모델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2.2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확도 75%, 위험환자 선별해 예방치료하는데 도움 기대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인지장애가 경미한 환자에서 치매의 발생을 예측하는 모델이 개발됐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박도준)은 경도인지장애환자의 신경심리검사 결과만으로 개인별 치매 발생 위험지수를 산출해 3년 이내 치매 진행 여부를 간단히 예측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예측 정확도는 75%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삼성서울병원 서상원 교수는 국내 31개 병원의 경도인지장애 환자 가운데 신경심리검사를 받고 3년 이상 추적 관찰한 338명 환자의 데이터를 이용해 예측모델을 만들었다.

예측방법은 내원 시점에서 신경심리검사를 이용해 △기억장애 양상(시각기억, 언어기억) △기억장애 정도(초기, 후기) △인지장애의 영역 (단일영역, 다중영역) △나이 별로 위험도를 구하고 개인별 치매발생 위험지수를 산출한다. 이 산출 최종값이 3년 이내 실제 치매로 진행할 가능성을 의미한다.

언어기억력 또는 언어기억력과 시각기억력이 동시에 낮아지거나, 기억장애 정도가 심한 경우, 그리고 다발성 인지장애가 있는 경우 치매 전환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측모델 검증을 위해 외부 데이터에 적용해 본 결과, 실제 치매전환 확률과 예측모델에 의한 치매전환 확률이 75%이상의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 교수는 이번 이번 예측모델 개발에 대해 "환자 개인별로 적용할 수 있는 치매발생 예측모델을 만들었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치매위험이 높은 사람들을 선별하고 운동요법 및 인지증진프로그램 등 예방적 개입을 도입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환자 자신의 치매발생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 아는 것도 치매 예방·관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