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여성생리용품 '생리컵' 허가
식약처, 여성생리용품 '생리컵' 허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2.07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여성생리용품인 생리컵이 국내 허가됐다. 생리컵이란 질내 삽입해 생리혈을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제품으로 미국 펨캡이 제조해 현재 미국과 캐나다, 유럽 등 10여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리컵 '페미사이클(Femmycycle)'을 국내 최초로 허가했다고 7일 밝혔다. 식약처는 독성시험과 품질적합성 등의 안전성, 제품 사용 시 생리혈 샘 방지, 활동성 등 유효성을 검토해 해당 사항을 확인했으며 중앙약사심의원회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생리컵에 대한 인체적용시험에 따르면 사용 후 독성쇼크증후군(Toxic Shock Syndrome, TSS)이 발생한 사례는 없었으며, 인체 위해성이 높은 휘발성유기화합물 10종에 대한 조사와 위해평가 결과에서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주지 않는 낮은 수준으로 평가됐다. 현재 국내제품 1개와 수입품 2개 품목이 허가, 심사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