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의료원 '잘못된 관행' 대대적 개편
한림대의료원 '잘못된 관행' 대대적 개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2.04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여건 · 제도 개선, 소통채널 상시 오픈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최근 간호사에 노출이 심한 복장을 입히고 재단행사에 강제동원시켜 물의를 빚은 한림대의료원이 대대적인 조직문화 개편을 단행했다.

의료원은 4일 "교직원에게 사과한다"면서 근무여건과 제도 및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이 내용은 이메일을 통해 의료원 산하 5개 병원 5천여명 전직원에게 전달했다.

우선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각 기관 적정인력 유지를 위한 조속한 충원 실시 △정시 출퇴근 실시 △자율적 연차휴가 사용 보장 등이 실시된다.

또한 △근무평가 및 승진제도 개선 △각종 회의, 교육 및 행사 운영 개선 △모성보호 강화 등의 제도 개선 내용도 포함됐다. 

아울러 △근무시간 외 업무지시 금지 △각종 회의 및 행사 동원 금지 △폭언, 폭행, 성희롱 행위 금지 및 행위자 엄벌 등 불합리한 관행도 개선된다.

이혜란 의료원장은 이번 개편에 대해 "늦은 감이 없지 않으나 각 병원장들이 현장의 목소리를 모아 재단에 요구사항을 건의했다"면서 "재단에서는 이를 심도있게 검토하여 우선적으로 시행 가능한 부문에 대해 시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