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기 재사용 결과 C형 간염항체 양성률 7.7배
주사기 재사용 결과 C형 간염항체 양성률 7.7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2.0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작구 서울현대의원 내원자 7천 3백여명 분석결과
항체양성자 335명, 이 중 신규 확인자는 125명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주사기를 재사용해 C형 간염환자 집단 발생이 의심된 동작구 서울현대의원 내원자 조사 결과 항체 양성률이 일반인의 7.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와 서울특별시, 그리고 동작구보건소가 해당 의원 내원자 10,445명 중 검사를 완료한 7,303명(69.9%)의 C형 간염 검사 분석결과를 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검사를 마친 7,303명 가운데 감염 경험이 있거나 현재 감염 중인 사람은 335명(4.6%)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일반인의 C형간염 항체양성률 0.6%에 비해 약 7.7배 높은 수치다.

특히 335명 가운데 147명은 이번 검사에서 새로 확인된 C형간염 항체 양성자였다. 양성자는 125명이었으며 110명은 동일 유전자형(2a)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은 집단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경로는 PRP(혈소판 재주사)자가혈시술, 프롤로테라피, 하이알린 주사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