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협착증 진단기준, 척추관 보다는 경막낭
척추관협착증 진단기준, 척추관 보다는 경막낭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2.0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면적 측정시 정확도 74.8% 대 80%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척추관협착증 진단방법 중 척추관 보다는 경막낭의 단면적 측정이 좀더정확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김영욱 교수(마취통증의학과)는 기존 척추관단면적과 경막낭단면적을 비교해 어느쪽이 신속하고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지 비교해 메디신에 발표한다.

지금까지 척추관협착증 진단에는 CT(컴퓨터단층촬영)나 MRI(자기공명영상촬영)로 황색인대의 두께, 경막낭 또는 척추관의 단면적 등을 측정해왔다. 특히 진행도 파악에는 경막낭 및 척추관 단면적이 진단 기준이지만 전문의 선호도에 따라 달랐다.   

김 교수는 우선 보다 정확한 진단방법을 찾기 위해 '척추관협착증 진단 시 경막낭 단면적이 척추관 단면적보다 더 민감한 지표다'라는 가설을 세우고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 대상자는 척추관협착증 환자 135명과 일반인 130명. 요추 MRI로 경막낭과 척추관 단면적을 모두 측정하고 정확도를 비교했다. 그 결과, 민감도는 경막낭 단면적 측정법이 척추관단면적 측정법보다 높았다(80% 대 74.8%).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지나는 통로인 척추관이 노화로 좁아져 척수의 신경근이나 경막낭(척수를 싸고 있는 바깥 부분)을 압박해 통증과 신경증상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퇴행성 척추질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