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담낭절제술 후 '항생제치료 불필요'
전체 환자 3분의 1에서만 세균 검출
입력 : 2017.12.04 12:17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급성염증성 담낭절제술 후 항생제 치료가 불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간담췌외과 홍태호(교신저자) ・ 중환자외상외과 김은영(제1저자) 교수팀은 경증 및 중등도 염증성 담낭질환(급성담낭염, 화농성 담낭염, 괴저성 담낭염) 환자 200명을 대상으로 항생제 필요성 여부를 관찰해 Journal of Hepato-Biliary-Pancreatic Sciences에 발표했다.

교수팀은 환자에게 수술 전 및 도중에 항생제 치료를 동일하게 실시했다. 그리고 수술 후 항생제 처방군(100명)과 미처방군(100명)으로 나누어 합병증 발생 및 재원 기간 등의 차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미열 등 가벼운 합병증 발생률은 처방군과 미처방군에서 각각 15.1%, 14.7%였으며 입원 일수는 각각 3.5일, 3.2일로 오히려 미처방군에서 합병증과 입원 일수가 적게 나왔다.

수술 이후 전체 합병증 및 염증 관련 합병증 발생률에 차이가 없었으며, 수술 성적을 말해주는 재입원율 및 재원기간 등에서도 차이가 없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또 전체 환자의 3분의 1에서만 담즙내 세균이 검출되고 나머지 환자에서는 검출되지 않아 항생제 필요의 설득력이 떨어졌다. 

급성염증성 담낭질환은 세계적으로 전체 병원 입원 환자의 3-5%를 차지하는 유병율이 매우 높고, 흔한 원인 질환으로, 복막염 및 패혈증 등의 심각한 중증 질환 상태로 진행할 수 있는 질병이다. 

치료는 원인 병소인 담낭의 수술적 제거와 항생제 투약과 같은 염증 치료로 이루어지는데, 수술 후 항생제 치료의 필요성 및 효과에 대해서는 실제 명확한 근거를 밝힌 연구가 부족했다. 

김은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그동안 관습적으로 시행되던 수술 후 항생제 치료에 대해서 효과와 불필요성을 과학적 근거를 통해 객관적으로 입증했다"면서 "실제 임상에서 입원 환자들의 치료에 적용, 진료의 효용성 및 질을 보다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news@medical-tribune.co.kr
김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