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관절탈구에는 나사못 이용 대퇴골변형 차단술
고관절탈구에는 나사못 이용 대퇴골변형 차단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2.0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어린이 고(엉덩이)관절탈구에는 나사못을 삽입하는 대퇴골변형 차단술이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신창호·조태준 교수팀은 고관절탈구로 나사못 삽입술을 받은 환자를 2년 이상 관찰해 BMC 근골격계 질환 저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대퇴골 절제해 교정한 다음 금속판으로 고정하는 기존 수술과 나사못수술의 효과를 비교했다.

그 결과, 나사못 수술이 피부 절개면이 작고 출혈량도 적은데다 수술시간도 짧고 수술 후 즉시 걸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기존 수술은 출혈과 통증 등 후유증이 큰데다 일정기간 걸을 수 없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나사못 수술법의 논문 보고는 전세계 1~2편에 불과하며 효과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입증한 경우는 이 연구는 처음이다.   

고관절 탈구는 신생아 1,000명 당 2~3명에서 발생하는 흔한 질환이다. 치료 후 골반 모양이 이상해지거나 대퇴골두 변형이 발생할 수 있어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  이런 변형을 방치하면 젊은 나이에 퇴행성관절염에 걸릴 수도 있다고 교수팀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