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대의원회 "이국종 교수를 흔들지 말라"
의협 대의원회 "이국종 교수를 흔들지 말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1.2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에 아주대의대 중증외상센터 이국종 교수를 엄호하고 나섰다.

이 교수는 최근 귀순 북한병사를 치료했지만 정의당 김종대 국회의원으로부터 인격 테러 및 환자정보 누출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대의원회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신들의 건강은 돌보지 않은 채 명예와 자부심으로 버티며 환자의 건강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이국종 교수와 의료진을 더 이상 흔들지 말라"고 요구했다.

대의원회는 "소말리아 해적의 총격을 받은 주얼리호의 석해균 선장을 기적처럼 살려낸 의사로서 각종 응급의료현장에서 외상와 각종 질환을 고통받는 환자와 국민들 편에 서서 헌신해 왔다"며 이러한 교수에 대한 국회의원의 망언이 의사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권역별 외상센터 확립과 외상 의료발전에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모색할 것을 촉구하며, 이번 사건을 통해 공공의료와 민간의료가 함께 발전하여 국민건강에 이바지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