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건강한 생활, 고소득, 고학력일수록 장수"
입력 : 2017.11.13 17:02
 

10일 발표 보고서 평균수명 80.6세 1970년 이후 10년 연장
일본 83.9세, 스페인·스위스 각 83세로 전통 장수국가 입증
스위스 · 독일 · 스웨덴 · 프랑스 의료비 GDP 대비 11% 이상 

[메디칼트리뷴 박지영 기자]   건강한 생활을 하고 소득과 학력이 높은 사람이 장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양질의 의료도 여기에 한몫하고 있다.

경제개발기구(OECD)가 지난 10일 발표한 보고서 'Health at a Glance 2017'에서 나온 결과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OECD 회원국의 평균 수명은 1970년 이후 10년 이상 늘어나 평균 80.6세다. 평균 수명이 가장 긴 나라는 일본으로 83.9세이며 스페인과 스위스가 83세로 그 뒤를 이었다. 가장 짧은 국가는 라트비아와 멕시코이며 각각 74.6세와 75세였다.  

이 보고서는 흡연율과 음주량이 절반으로 줄어들면 수명은 13개월 연장된다고 밝히고 있다. 1명 당 의료지출이 10% 증가하면 수명은 평균 3.5개월 연장된다.

하지만 수명을 변화시키는 것은 지출 자체 뿐만 아니라 의료자원의 이용방법이라고 말한다. 의료지출의 변화와 수명의 변화 간에는 큰 차이가 있다. 미국의 경우 1995년 이후 다른 국가보다 크게 성장했지만 수명은 그만큼 연장되지 않았다.

1인 당 의료지출은 2009년 이후 연간 약 1.4% 증가했지만 2009년 이전 6년간은 약 3.6% 성장했다. 현재 1인 당 평균 지출은 연간 약 4천달러에 이른다. 1인 당 의료지출액이 최고인 국가는 미국으로 9,882달러다. 국민총생산(GDP)의 17.2%에 이른다. 11%를 상회하는 나라는 스위스, 독일, 스웨덴, 프랑스다.

의료지출을 줄이기 위해 대부분의 OECD회원국은 제네릭 의약품 이용을 늘리고 있다. 현재 미국, 칠레, 독일, 뉴질랜드, 영국에서는 제네릭 의약품 이용률이 75%이상이다. 룩셈부르크, 이탈리아, 스위스, 그리스에서는 25%를 밑돈다.

현재 OECD 회원국에서 성인의 54%는 과체중이며 이 가운데 19%는 비만이다. 비만율이 30%를 넘는 나라는 헝가리, 뉴질랜드, 멕시코, 미국이다.

news@medical-tribune.co.kr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