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임부부 증가, 자궁근종 유병률 4배 · 절제술 2배
난임부부 증가, 자궁근종 유병률 4배 · 절제술 2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1.10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년간 건강보험 100만명 코호트연구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만혼으로 첫 출산 연령이 늦어지고 난임부부가 증가하는 가운데 난임 원인인 자궁근종 유병률이 12년간 4배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자궁근종은 여성에게 발생하는 가장 흔한 양성종양으로 통증, 압박증상 등 다양한 임상 증상뿐만 아니라 난임이나 불임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가톨릭의대 산부인과학교실 김미란·조현희·정윤지·이민경(서울성모병원), 예방의학교실 김석일·채경희·김미라 교수팀은 2002~2013년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코호트 100만명 가운데 15~55세 가임기 여성을 대상으로 분석한 '한국 여성의 난임 극복을 위한 빅데이터 연구'를 지난달 제2회 자궁근종 연구회 심포지엄에서 발표했다.

대상 여성의 나이를 5년 단위로 나누어 유병률과 누적발생률, 연간발생률 및 치료 경향을 분석한 결과, 자궁근종 유병률은 0.62%에서 2.48%로 4배 증가했다. 

유병률을 가장 높은 연령대는 45-49세군으로 지속적으로 높았으며 2013년에는 5.07%였다. 연간 발생률도 2.88%로 가장 높았다. 

자궁근종 진단율은 12.5%였으며, 특히 20대 후반과 30대 초반에서 각각 22.3%와 21.8%로 가장 높았다.

연간 발생률이 가장 크게 증가한 연령대는 26~30세군으로 0.21%에서 0.73%로 약 3.5배 증가했다. 그 다음이 31-35세군으로 나타나 젊은 가임기여성에서 자궁근종이 급격히 늘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발생률이 높아지면서 자궁근종 수술 횟수도 늘어나 561명에서 1,039명으로 약 2배 늘어났다. 수술 종류는 근종만 절제하고 자궁은 보존하는 자궁근종절제술이 22%에서 49%로 크게 증가한 반면 자궁절제술은 줄어들었다. 

이 연구는 보건복지부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