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하면 면역력 떨어져 독감에 잘 걸린다
비만하면 면역력 떨어져 독감에 잘 걸린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1.08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비만한 사람은 면역력이 떨어져 독감에돌 잘 걸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대 멜린다 베크 박사팀은 2013~2014년 독감 시즌에 독감백신 접종 성인 1,022명을 정상 체중, 과체중, 비만 등 3개군으로 나눠 백신 효과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독감백신 접종 후 독감 확진을 받거나 증상이 나타난 비율은 비만자(9.8%)가 정상 체중자(5.1%)의 약 2배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에 대해 비만자에서는 독감백신 접종 후 항체가 형성됐어도 면역세포의 기능이 손상돼 독감에 잘 걸린다고 분석했다.

전문가에 따르면 내장에 지방이 쌓이면 염증이 유발돼 각종 독소가 혈관을 통해 전신으로 퍼져나간다. 이때 독소 배출 기능이 약해져 면역력에 문제가 생긴다. 특히 비만세포는 면역세포의 균형을 깨뜨리고 산화스트레스를 증가시켜 면역력 약화 원인으로 작용한다.

과거 신종플루 유행 당시 비만자의 감염률이 임신부 만큼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고 사망 위험률 역시 정상체중자 보다 2~3배 높다는 분석도 나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비만클리닉 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은 "체중이 많이 나갈수록 T세포, 대식세포 등 면역 기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의 수가 적거나 기능 약화, 사이토카인과 같은 면역 물질 생성이 잘 안 된다고 알려져 있다"며 "감기에 잘 걸리는 문제도 있지만, 독감에 걸렸을 때 심한 합병증 등이 잘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