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화이자 '백신' 코프로모션
사노피-화이자 '백신' 코프로모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1.02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사노피파스퇴르와 한국화이자가 아다셀주 및 메낙트라주 등 백신 2종에 대해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아다셀주는 Td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백신,  메낙트라주는 침습성 수막구균 질환 예방 백신이다.
 
양사는 1일  백신공급은 사노피파스퇴르가, 판매는 한국화이자 백신사업부가 전담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흔치 않은 외국계 제약사간 공동프로모션으로 양사는 국내 백신 분야의 강자임을 알리는 이미지 업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의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대표는 "아다셀주와 메낙트라주는 국내에서 소아청소년과 영역에 집중해 시장을 개척해왔지만, 화이자와의 공동 프로모션을 통해 성인 포함 전 세대를 아우르는 백신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화이자제약 백신사업부의 조윤주 전무는 "이번 협약으로 견고해진 자사의 성인백신 포트폴리오를 중심으로 국내 공중보건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아다셀주는 만 11세-64세 청소년 및 성인을 위한 Tdap 백신으로,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를 예방한다. 또한, 메낙트라주는 생후 9개월부터 만 55세 성인을 위한 침습성 수막구균 질환 예방 4가 단백접합백신으로, 아시아에서 많이 발생하는 혈청군 A를 포함해 주요 4가지 수막구균 혈청군(A, C, Y, W-135)을 예방한다. 메낙트라주는 2005년 미국에서 세계 최초 4가 수막구균 단백접합백신으로 승인 받은 이래로, 전 세계 56개국 이상에서 9,400만 도즈 이상이 공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