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1차의료 시범사업 13개지역 추가
지역사회 1차의료 시범사업 13개지역 추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3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 관리를 위해 1차의료기관의 역할을 강화하는 '지역사회 1차의료 시범사업'의 대상지 13곳이 추가 선정됐다.

보건복지부는 1차 서류심사 및 2차 대면심사를 통해 지역의사회 13곳을 추가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 선정된 지역은  서울특별시 강동구·광진구·노원구·은평구, 부산광역시 사상구·북구·부산진구, 대전광역시 동구, 대구광역시 동구·중구·서구, 경기도 고양시, 충청북도 제천시 등이다. 현재 시범사업이 추진 중인 곳은 서울시 중랑구, 강원도 원주시, 전북 전주시, 전북 무주군 4개 지역이다.

추가 선정된 지역에서는 기존 동네의원에 지원 역할을 하던 건강행동센터의 기능이 지역 여건에 따라 보건소, 건강보험공단 등으로 확대 적용된다.

이번 추가 선정으로 동네의원에서 의사의 종합관리 및 교육·상담의 강화 뿐만 아니라 보건소, 건보공단 등 지역사회의 보건의료 인프라를 연계·활용한 만성질환 관리가 좀더 유기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게 됐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