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전염병 감염 3년새 5배 증가
산후조리원 전염병 감염 3년새 5배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30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금액 최고 서울 강남 2천만원, 최저 70만원과 20배차
감염관리 철저한 공공산후조리원 태부족, 설치요건 완화해야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산후조리원내 신생아 및 산모의 전염병 발생 건수가 3년새 5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에 제출한 2013~2016년 산후조리원 이용 현황에 따르면 산후조리원에서 전염병에 걸리는 신생아 및 산모가 4.8배 증가했다. RSV감염·감기·폐렴 등 호흡기질환은 28명에서 222명으로 약 10배나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에만 산모와 신생아에서 발생한 감염질환은 277건이다. 로타바이러스가 8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RSV 67명, 감기 67명 순이었다. 

지난해 감염이 가장 많았던 질병은 로타바이러스감염으로 138명이었으며, 이어 감기(120명), RSV감염(54명), 장염(31명), 기관지염(30명), 뇌수막염(20명) 순이었다. 

한편 2013년 557곳이었던 산후조리원은 2017년 현재 614곳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경기와 서울에 각각 187곳, 152곳 등 수도권에 60%가 몰려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후조리원 이용요금은 2주를 기준으로 평균 234만원이며, 최대 2천만원에서 최소 70만원으로 약 20배의 차이를 보였다. 고가의 산후조리원은 주로 서울 강남과 서초지역이었다.

반면 공공산후조리원 평균 이용요금은 174.6만원으로 전국 평균 요금(234만원)에 비해 약 60만원 저렴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공산후조리원은 2017년 6월 현재 제주 서귀포시(2개소), 서울 송파구, 충남 홍성군, 전남 해남군, 강원 삼척시에서 공공산후조리원을 운영 중이다. 

남인순 의원은 "산후조리원 내 감염 발생 시 보건소에 즉각 신고할 수 있도록 하고, 보건당국에서도 정기적으로 산후조리원 종사자 등의 감염성 질환 발생을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공공산후조리원의 경우 민간산후조리원에 비해 저렴한 비용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감염관리가 더욱 철저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며 "현재 운영 중인 공공산후조리원은 입소 대기자가 넘치고 있는 상황으로 국민들이 공공산후조리원을 원하는 만큼, 설치요건을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