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수술환자 5년생존율 64%
폐암수술환자 5년생존율 64%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2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흡연자가 흡연자보다 높아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최근 5년간 국립암센터에서 폐암수술을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이 64%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는 26일 국가암검진동에서 열린 제11회 국립암센터 폐암 5년 극복 환자 격려식에서 치료성적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2년 한해 동안 국립암센터에서 폐암수술을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72%였다. 2001년부터 2012년 8월까지 원발성 폐암으로 수술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64.2%, 10년 생존율은 50.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1년부터 2012년까지 수술 받았던 환자들의 생존율을 병기 별로 분류하면 5년 생존율은 폐암 1A기 84.8%, 1B기 73.8%, 2A기 61.7%, 2B기 56.3%, 3A기는 43.9%였다.  10년 생존율은 폐암 1A기 71.4%, IB기 57.2%, 2A기 52.1%, 2B기 43.7%, 3A기 30.4%였다.

환자의 흡연력에 따른 치료 성적을 살펴보면, 2001년부터 2012년까지 수술 받은 환자 중 수술 전 흡연 경험이 있었던 환자는 전체 환자의 71.5%였다. 

같은 기간 수술받은 환자 가운데 비흡연자의 5년 생존율은 74.1%, 흡연자의 5년 생존율은 60.0%로 흡연자에 비해 비흡연자의 치료 성적이 우수했다.

수술 후 재발률은 38%였으며, 재발 확인 시점 부터 5년 생존율은 23%로 재발 이후에도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발 치료 후 5년 생존율은 비흡연자에서 31.0%(중앙생존기간 34.9개월), 흡연자에서 20.5%(중앙생존기간 18.3개월)로 비흡연자가 흡연자에 비해 우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