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전공의사건 공식 사과
전북대병원 전공의사건 공식 사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26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전북대병원이 정형외과 전공의 폭행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병원은 26일 "이번 정형외과 사건으로 의료계는 물론 지역사회에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피해를 입은 해당 전공의를 비롯해 참 의료인이 되기 위해 성실히 수련에 임하고 있는 모든 전공의들에게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의 징계조치와 관련해서는 "이번 징계 내용은 전공의들의 안정적인 수련과 권익보호를 위해 더 노력하라는 의미로 겸허히 받아들이고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심기일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강명재 병원장은 "병원 자체 조사결과 수련현장에서 확인된 규칙위반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즉시 시정 조치를 내렸지만 폭행 사건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조사 중이어서 결론을 내릴 수 없었다"면서 "폭행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가해자로 지목된 당사자들에 대해 이에 상응한 징계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공의 수련 정상화를 위해 수련한경개선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종합대책도 마련했다. △전공의 고충상담센터 확대운영 △수련의 폭력예방 및 인성 교육 강화 △전공의의 날 제정 △설문조사 확대를 통한 문제점 조기 인식 △전문상담사 및 책임지도 교수제 실시 등이 주요 골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