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톨리눔톡신 균주 '출처논란' 끊임없는 공방전
보톨리눔톡신 균주 '출처논란' 끊임없는 공방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26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보톨리눔톡신 균주에 대한 미국 현지법원의 소송 내용에 대한 해석논쟁에 이어 출처논쟁이 재점화되고 있다.

대웅제약은 25일 맞상대인 메디톡스에게 보톨리눔톡신의 국내 반입 경로의 공식적인 증거를 대라고 포문을 열었다.

대웅제약은 "우리의 균주 출처는 이미 여러 차례 정부기관의 실사를 통과했고 수사기관 조사에서도 무혐의 내사종결 된 반면 메디톡스 보툴리눔 톡신 출처는 단지 위스콘신대학교에서 가져왔다는 메디톡스 측 일방적 주장만 있어 그 출처가 대단히 불명확하다"며 메디톡스의 균주 출처 해명을 요구했다. 

또한 메디톡스가 자신들을 끊임없이 음해하려는 것은 앞서 언급한 이유 외에도 자사의 제품이 미국 진출에 난항을 겪고 있는 와중에 대웅 제품이 미FDA 승인을 목전에 두고 있기 때문이라는 관련업계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메디톡스는 "대웅제약과의 소송은 보툴리눔 균주 및 제조공정 일체를 도용한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며 "대웅제약은 소송의 본질을 왜곡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미 우리의 균주 획득 과정에서 공법적, 사법적 문제가 없었음을 밝혔다"면서 대웅제약의 출처해명 요구를 일축했다. 

그러면서 "대웅제약도 나보타 균주의 획득 경위 및 장소, 균주 발견자, 공정 개발자, 그리고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 등을 밝혀 객관적이고 과학적 판단 받아 모든 의혹들을 해소하라"고 요구했다.

양측은 국내에서 진행될 민사소송에서 상대방의 주장이 허구임을 밝혀내겠다고 벼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