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등 4대 상급종병 내년 신경과전공의 배정 각 2명
서울대 등 4대 상급종병 내년 신경과전공의 배정 각 2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1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병원 등 7곳은 무배정, 복지부 정원 감축 탓
대한신경과학회 "불통과 무지의 의료정책"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내년도 신경과 전공의가 서울대병원 등 4대 병원에 각 2명씩 배정된 것으로 밝혀졌다.

대한신경과학회는 16일 긴급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신경과는 수면부족과 업무과댜로 수련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은 과목인데 내년 4대 상급종합병원에서 신경과 전공의가 3명에서 2명으로 줄어들 경우 환자를 제대로 진료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국립중앙의료원, 중앙대병원,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등 7곳은 단 1명도 배정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회는 이같은 사태가 벌어진 이유로 보건복지부의 정원 감축을 들었다. 복지부 의료자원 정책과는 2018년 신경과 전공의 정원을 88명에서 82명으로 줄이기로 결정했다. 

학회는 "미국, 일본, 이탈리아 등 선진국에서는 대형병원 당 5~100명인 신경과 1년차 전공의가 한국에는 0~2명"이라며 "지원자가 없어서가 아니라 복지부의 일방통행 식 전공의 감원 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학회는 "초고령 사회에 들어서면서 치매, 뇌졸중, 파킨슨병, 뇌전증 환자들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데다 치매 환자들의 국가 책임제를 내세우는 문재인 케어에도 크게 어긋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