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암, 표적치료 가능성 확인
간암, 표적치료 가능성 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복잡한 발생 기전을 가진 간암에도 표적치료가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간암센터 이정일 교수(소화기내과) 연구팀은 12일 간암 환자에서 나타나는 '혈소판 유래 성장인자 수용체'가 기저 간경화와 무관하게 발생한다고 온코타켓(oncotarget)에 발표했다.

혈소판 유래 성장인자 수용체는 최근 간암의 표적치료 후보 물질로 주목받았지만 간경화와 관련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에 제시되면서 활용 가능성 여부가 확실치 않았다.

연구팀은 간암환자 95명의 병리 자료와 16개의 간암 조직을 조직 미세배열기법으로 분석해 간암 부위와 없는 부위의 혈소판 유래 성장인자 수용체의 발현을 비교했다. 그 결과, 기존 연구처럼 혈소판 유래 성장인자가 강하게 나타난 환자의 생존율이 유의하게 낮았다.

하지만 암 부위에서 혈소판 유래 성장인자 수용체가 보이는 환자에서는 간경화가 동반되지 않는다는 사실과, 간경화가 있어도 그 부위에 혈소판 유래 성장인자 수용체가 보이지 않는 경우도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혈소판 유래 성장인자 수용체 발현이 간경화와 무관하게 간암에서 나타날 수 있는 표적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이정일 교수는 "혈소판 유래 성장인자 수용체 알파에 작용하는 표적인자 개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