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항우울제 처방 4년새 2배 급증
요양병원 항우울제 처방 4년새 2배 급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12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요양병원내 항우울제 처방량이 4년새 2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더불어민주당 전헤숙 의원에 제출한 '요양병원의 항우울제(정신신경용제) 처방 현황'에 따르면 016년 항우울제 처방건수는 19만 3천 건으로 5년 전 2012년 10만 3천 건에 비해 약 2배가 증가했다. 해당 항우울제 처방액 또한 2배 이상 늘어났다.

전 의원은 "요양병원 건강보험 급여는 1일 당 정액수가로 산정돼 있는 만큼 개별 약제 사용내역을 심평원이 정확히 알 수 없다"면서 "그런데도 파악된 수치가 이 정도라면 실제는 더 많은 항우울제가 요양병원에서 처방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5년간 요양병원에서 가장 많이 처방된 항우울제는 에나폰정(아미트리프틸린염산염)이다. 이 약물은 고령자에게서 기립성 저혈압, 비틀거림, 배뇨곤란, 변비 등 부작용이 나타나기 쉬워 신중히 투여해야 한다.

특히 이 성분의 약물은 항우울제 모클로베마이드, 파킨슨병치료제 셀레길린, 부정맥치료제 드로네다론과 아미오다론, 정신분열증치료제 피모짓 성분의 약물과는 병용금기다.

처방이 늘다 보니 부작용도 늘어났다.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의 '항우울제(정신신경용제)에 대한 연령대별 부작용 보고'에 따르면 2012~2016년에 연령이 특정되지 않은 보고건수를 제외한 총 2만 2천 7백여건 가운데 60~70대에서 8,629건으로 약 40%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