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면 약도 없는 법정감염병 32개
걸리면 약도 없는 법정감염병 32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06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국내 법정감염병 117개 가운데 32개는 치료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긴급상황센터, 감염병관리센터, 질병에방센터가 각각 관리 중인 법정감염병 117개 가운데 32개의 치료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정감염병 1군의 6개 중 2개, 2군에서는 12개 중 6개, 3군에서는 22개 중 3개, 4군에서는 20개 중 13개, 지정감염병의 경우 51개 중 8개에서 각각 치료제가 없다.

치료제가 없는 법정 감염병 발생 현황에 따르면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증환자는 최근 10년간(2007~2016년) 693명이 발생했다. 홍역환자는 946명, 유행성이하선염 11만8,036명, 풍진 276명, 일본뇌염 176명, 수두 33만8,843명, 신종증후군출혈열 4,196명, 뎅기열 1,538명의 환자가 각각 발생했다. 

크로이츠펠트-야콥병환자는 2011~2016년에 248명, 신종감염병증후군의 경우 2008~2009년 2년동안 76만3,761명의 환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같은 기간 A형 간염 환자는 1만5,375명이 발생했다. 

김 의원은 "2015년 메르스 유행에서 드러난 신종감염병 정보 및 대응인프라 부족, 의료기관 감염관리 미흡, 감염에 취약한 의료이용 행태 등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정부에서 국가방역체계 개편방안을 발표한 적이 있다"며 "이 방안이 어떤 결과를 얻었는지, 그리고 현시점에서 개선하거나 더 보완할 점은 없는지 등을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치료제 개발이 쉽지 않은 만큼 국외 치료제를 찾는 노력과 국산 치료제 개발의 지원 강화, 철저한 감염병 대응체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