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과 중환자실 감염건수 3년간 8천건
내·외과 중환자실 감염건수 3년간 8천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0.0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최근 3년간 내과 및 외과 중환자실 감염건수가 8천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나 병원내 철저한 감염 관리 감독이 요구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석진 의원(자유한국당)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3년7월~2016년 6월까지 내과 및 외과 중환자실 병원내 감염건수는 7,975건에 달했다.

감염 병원균 별로는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균이 14.9%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황색포도알균(13.4%), 장알균(10.1%), 칸디다균(7.3%), 폐렴간균 (6.8%), 응고효소음성포도구균(6.8%) 순이었다.

강 의원은 "특히 생명에 관여하는 황색포도상구균 중에서도, 항생물질에 대해 강력한 내성을 나타내는 MRSA(메틸시린내성황색포도구균)균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형 병원내 감염 방지대책위원회는 철저한 직원 교육에서부터 소독이나 멸균 관리, 감염 발생시 감염원이나 감염 경로의 규명, 감염 감수성이 높은 환자들에 대한 대책, 오염물 관리, 항생 물질 사용 방법 등까지 종합적으로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