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통증 원인은 뇌구조의 신경학적 변화 탓
만성통증 원인은 뇌구조의 신경학적 변화 탓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9.2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자극 등 신경가소성변화 유도해 조절 가능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만성통증의 원인이 뇌구조의 신경학적 변화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의대 생리학교실 이배환, 차명환 교수팀은 말초신경이 손상된 쥐를 대상으로 운동피질자극술을 실시하자 통증감소와 조절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교수팀은 실험쥐를 말초신경을 인위적으로 손상시킨 군과 허위 손상을 준 군(대조군)으로 나누어 물리적 자극 반응을 알아보자 인위적 손상군은 신경손상 발생 후 자극에 대한 반응 역치가 점차 낮아졌으며, 통증이 증가했다. 특히 신경 손상 후 다음날 부터 대조군과 큰 차이를 보였다.

이어 연구팀은 2개군에 운동피질 자극술(MCS)를 반복 실시해 통증 변화를 관찰했다.  매일 10회씩 실시한 결과, 반응 역치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통증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팀에 따르면 운동피질 자극술은 신경병증성 통증의 감소 뿐만 아니라 전방 대상 피질에 위치한 신경세포의 시냅스 연결망 가소성에 변화를 유도한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교수팀은 "추후 연구를 통해 뇌세포에서 시냅스 연결망의 변화가 갖는 의미를 보다 명확히 밝힌다면 통증이 기억되어 전달되는 과정을 이해하고 조절하는 방법을 찾아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