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10명 중 4명 "내가 몇 기인가요?"
암환자 10명 중 4명 "내가 몇 기인가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9.1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6명은 담당의사 기대수준과 차이
소통부족과 환자 나름 해석 등 여러 원인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국내 암환자의 10명 중 4명은 자신이 몇기에 해당되는지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0명 중 6명은 담당의사의 기대수준과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서울병원암치유센터 신동욱 교수와 충북대병원 충북지역암센터 박종혁 교수는 국립암센터 연구팀과 함께 전국 13개 암센터의 환자 및 보호자 750쌍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정신종양학지(Psycho-oncology)’에 발표했다.

암의 병기(病期)에 대해 환자의 60.3%, 보호자의 65.9%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다. 10명 중 6명은 자신의 병기를 알고 있는 것이다. 이는 의사의 답변과 일치했다.

치료 목표가 완치인지 증상완화인지에 대한 질문에 환자와 보호자가 각각 69%, 70%가 '알고 있다'고 답했다. 완치 가능성에 대해서는 환자와 보호자가 의사보다 낙관적인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의사와 일치된 견해를 보이는 환자와 보호자는 각각 41.4%와 45.1%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의료진과 치료목표에 대한 차이를 보이는 이유에 대해 연구팀은 소통부족을 꼽았다. 진료실에서 환자의 기분을 고려해 완곡한 표현이나 긍정적인 부분을 강조하는 경우, 의사가 정확한 정보를 전달했지만 환자나 보호자가 이를 못받아들이거나 자기나름대로 해석하는 것도 치료목표의 괴리를 보이는 이유였다.

신동욱 교수는 "암치료 과정에서 환자와 가족들이 본인의 기대와 희망을 투영해 낙관적으로 바라보는 경우가 많다"며 "이러한 태도는 투병 과정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정확한 상태를 모르면 치료 효과에 대한 현실적인 기대를 가지기도 힘들고 위험한 치료를 선택하는 등 환자가 더 큰 부담을 떠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종혁 교수는 "우리나라는 의사의 진료와 상담에 대해서 정부에서 충분히 보상을 해주지 않기 때문에 짧은 진료시간에 많은 환자를 볼 수밖에 없는 구조라서 이러한 결과가 나타났을 것"이라며 "암환자들의 주요 고비점 마다 충분한 시간을 두고 상담과 진료가 가능하도록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림. 의료진 진단 대비 암환자의 인식일치도(삼성서울병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