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동맥류 치료시 재발·부작용 없는 코일색전술 개발
뇌동맥류 치료시 재발·부작용 없는 코일색전술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9.1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서대철 교수
▲ 코일색전술법에 따른 차이점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뇌동맥류 치료시 부풀어 오른 혈관에 코일을 채워 넣는 코일색전술 후 재발과 부작용을 없애는 방법이 개발됐다. 

뇌동맥류의 코일 색전술 후에는 뇌혈관에서 갈라져 나오는 혈관이 코일에 의해 막히기 쉬워 치료가 까다로왔다.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서대철 전담교수(영상의학과)는 뇌의 작은 혈관인 전맥락총동맥 뇌동맥류 환자에 미세 카테터를 구부려 전맥락총동맥 반대 방향으로 뇌동맥류에 코일을 주입한 결과, 재발과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유럽신경방사선학회지 뉴로래디올로지에 발표했다.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내경동맥에서 갈라져 나오는 혈관인 전맥락총동맥은 운동신경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매우 중요하다.

서 교수는 뇌동맥류의 위치와 특징에 따라 미세 카테터를 구부려 코일을 다른 방향으로 주입한 6명을 6~9개월 동안 추적 관찰했다. 이 기간 동안 재발이나 합병증이 없으면 완치 확률이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

관찰 결과, 시술 후 전맥락총동맥은 유지되면서 마비, 언어장애, 인지장애 등과 같은 신경학적 후유증도 없고 재발한 환자도 없었다.

시술 후 뇌동맥류에 주입된 코일이 31%로 나타나 충분 치료효과의 기준인 30% 이상을 만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