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흡입술 인공지능 도입목적은 '안전성'
지방흡입술 인공지능 도입목적은 '안전성'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9.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5mc-한국MS 인공지능지방흡입시스템 공개
전세계 시술건수 연간 600만건, 시장규모 21조원
현재는 인공지능 학습 중, 양측 공동으로 글로벌 진출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인공지능(AI)이 의료에 활용되기 시작한 가운데 지방흡입술에도 AI가 도입된다. 365mc는 12일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인공지능지방흡입(M.A.I.L) 시스템을 발표했다. 

이 시스템은 지방흡입시술시 의사의 캐뉼라 모션의 데이터를 누적해 분석한다. 시술 데이터는 한국MS의 클라우드인 애저(azure)에 수집돼 애저 머신러닝으 통해 분석된다.

이 시스템 개발에는 의료기관과 IT기업, 그리고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전자부품연구원(KETI)이 참여해 모션을 디지털화하는 IoT(사물인터넷)센서를 개발했는 점이 특징이다.

이 시스템은 지방흡입시술시 의사의 모션을 최적화시켜 시술 당시 또는 직후에는 알 수 없지만 이후에 나타날 부작용을 사전 예측해 시술의 안전성과 부작용을 최대한 예방하는데 있다.

365mc 대표원장협의회 김남철 회장에 따르면 지방흡입시술 1건 당 최대 약 2천건의 캐뉼라 스트로크가 일어난다. 365mc 병원의 1년 시술건수가 약 2만건이라면 환자 1명 시술에 수천만건의 데이터가 쌓이는 셈이다.

특히 국내 지방흡입시장 성장률은 10%로 축적 데이터는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김 회장은 "지방흡입시술 건수가 크게 늘어나고는 있지만 여전히 두려운 분야"라면서 "그런만큼 안전성을 위한 데이터 축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시스템 발표 현장에서 "전세계에서 시술되는 지방흡입시술은 연간 600만건에 이르며, 시장규모는 21조원에 달한다"면서 "한국MS와 함께 이 시스템으로 글로벌 지방흡입시술 시장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방흡입시술이 연간 600만건에 이르는 글로벌시장에서 2만건의 국내 데이터로 부족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 김 회장은 "IT전문가에 따르면 1천건 이상이면 객관적인 데이터로서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면서 "글로벌 시장 진출 방식은 해외 의료기관에 미리 써보게 한 다음 계약을 맺는 방식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