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릴리 '트루리시티' 내가 젤 잘나가
한국릴리 '트루리시티' 내가 젤 잘나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9.1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LP-1 유사체 시장점유율 85%, 누적처방액 54억원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GLP-1 유사체 당뇨병치료제 트루리시티(성분명 둘라글루타이드)가 시장점유율 1위로 나타났다.

한국릴리는 시장조사기관 IMS 헬스 데이터를 인용해 올해 2분기 트루리시티의 시장점유율은 GLP-1 유사체 시장 내 85%로 가장 높았다고 12일 발표했다. 특히 일부 기저인슐린 보다 매출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트루리시티는 기저 인슐린 및 GLP-1 유사체 전체 주사 치료제 시장에서 출시 1년만에 약 11%의 점유율을 보였다. 특히 올해 2분기에는 일부 기존 기저 인슐린 보다도 매출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2분기 GLP-1 유사체 시장은 지난해 보다 370% 이상 확대되면서 처방액 규모도 6억원 대에서 29억 원대로 대폭 성장했다.

트루리시티는 주 1회 투여하는 장기 지속형 GLP-1 유사체로서 단독요법부터 인슐린 병용요법까지 각 치료 단계별 혈당 강하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