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 전국확대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 전국확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9.1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복지부 홈페이지 신청, 내달 중 결정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동네병원에서 예방, 관리하는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이 전국으로 확대, 추진된다.

복지부는 10일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 대상지역을 추가해 사업을 활성화한다고 밝혔다. 추가 지역 모집은 이달 11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복지부 홈페이지에 참여를 신청한 전국 지역의사회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신청서류심사와 대면심사를 거쳐 10월 중 결정된다.

2014년부터 서울시 중랑구, 강원도 원주시 등 4개 지역에서 실시 중인 이 시범사업은 지역사회 내 일차의료기관 소위 동네병원을 중심으로 고혈압, 당뇨병을 지속 관리하고 보건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질병, 건강 등의 교육, 상담을 제공한다. 2017년 7월 기준으로 전국 총 204곳의 동네병원에서 4만여명의 환자가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