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지오넬라증 신고건수 전년 대비 58% 증가
레지오넬라증 신고건수 전년 대비 58%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9.0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레지오넬라증 신고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7월과 8월에 보고된 레지오넬라증 신고건수가 지난해 대비 58% 증가했으며, 하반기에도 계속해서 발생할 것이라고 7일 발표했다.

레지로넬라증은 냉각탑수, 건물의 급수시설, 목욕탕 등 인공으로 만들어진 물에서 증식한 레지오넬라균이 에어로졸을 통해 호흡기로 흡입돼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레지오넬라균이 번식하기 최적의 온도는 25~45도이며 37~42도에서 급격히 증가한다. 따라서 질본은 병원 및 공동주택 온수, 목욕장 욕조수 등 레지오넬라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에 대해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50세 이상, 만성폐질환자, 면역저하자, 당뇨, 암 등 만성질환자에서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

국내에서 조사된 레지오넬라증 사례 266건을 대상으로 역학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남성이 190건(71.4%), 50세 이상이 218건(82.0%), 기저질환(당뇨, 암, 만성폐쇄성폐질환, 자가면역질환 등)이 있는 경우 214건(80.5%)으로 나타났다.

질본은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서는 "하절기에 가동하는 냉각탑 뿐 아니라, 연중 사용하는 병원 및 공동주택 온수, 목욕탕 욕조수 등 레지오넬라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에 대해 정기적인 청소와 소독, 수온 및 소독제 잔류 농도 관리 등 철저한 환경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