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클수록 정맥혈전색전증 위험 높아
키클수록 정맥혈전색전증 위험 높아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7.09.0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송정현 기자]   키가 클수록 혈관속 혈전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루드대학 벤트 슐러(Bengt Zöller) 교수는 2백만명 이상의 스웨덴 형제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정맥혈전색전증은 키가 작은 사람에서 적었다고 미국심장학회지에 발표했다.

40여년간의 건강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키가 160cm 이하인 남성의 정맥 혈전색전증 위험은 188cm인 남성에 비해 65% 적었다. 여성도 155cm 이하인 경우 182cm 이상에 비해 69% 낮았다.

정맥혈전색전증은 비행기의 좁은 일반석에 앉아 장거리 여행시 잘 나타나 이코노미클래스증후군이라고도 불린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정맥혈전색전증은 매년 60만명 이상 발생하며 영향력으로는 심장마비와 뇌졸중에 이어 세번째다.

슐러 교수는 "중력은 신장과 정맥 혈전 색전증 위험 사이의 연관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키가 클수록 다리 혈관이 길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표면적이 더 많기 때문"이라고 말햇다.

한편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흡연자, 식이요법 및 신체활동과 아동기 및 부모의 생활습관 같은 관련요인에 대한 자료가 부족했음을 인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